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육비 달라"는 전처, 시장 한복판서 때린 '30대 배드파더'

서울북부지법. 연합뉴스

서울북부지법. 연합뉴스

 
자녀 양육비를 달라며 직장에 찾아와 1인 시위를 벌인 전처를 폭행한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18일 서울북부지법 형사5단독(부장판사 박지원)은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공동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38)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박씨는 지난해 1월 17일 자신이 일하는 서울 동대문구 한 시장 청과물 점포에 양육비 등을 달라며 찾아온 전처를 폭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당시 전처는 양육비 지급 등을 위해 1인 시위를 하고 있었다.
 
박씨는 법원에서 위자료 3000만원과 매달 양육비 60만원씩을 지급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온라인 사이트 ‘배드파더스’(나쁜아빠들)에 신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전처에게 상해를 입히는 등 동종 범행 전과가 있고 특히 징역형 집행유예 기간에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며 “상해 정도가 중하고 시장에서 많은 사람이 지켜보는 가운데 폭력행위를 감행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한편 박씨와 함께 폭행에 가담한 박씨의 외삼촌 최모씨(60)는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