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눈으로 얘기하는 할배와 할미…싸웠냐고 묻는 깍지

기자
강인춘 사진 강인춘

[더,오래] 강인춘의 깍지외할미(20)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눈으로 이야기하는 할아버지와 할머니

 
“할머니!”
“왜 그랴?”
“있잖아요.”
“그려, 우리 깍지여시! 또 먼 말을 하고자픈 거여? 빨랑 말혀 보랑께.”
“할아버지랑 싸우셨어요?”
“싸웠따고? 으응~ 아니여.”
“그럼 할아버지랑 얘기하기 싫으세요?”
“실킨, 으째 실탄가? 할배랑 야그 허벌나게 하는디?”
“거짓말 마세요. 할머닌 오늘 할아버지한테 얘기 한 번도 안하셨잖아요.”
“아닌디. 니가 잘못본거여.”
“….”
 
“오오라~! 히히히... 에구~ 알것다! 여시가튼 지집아가 눈치는 백단이구만. 깍지야! 할미랑 할배는 말이여, 입으로는 말 잘 안혀.”
“그럼 뭘로 말하세요?”
“눈으로 야그 한당께. 멀라고 입아프게 말로 야그할 거시여.
할미가 눈빛을 척 보내면 할배도 척 알아듣는당께.”
“????”
“참말이여. 할배한테 가서 물어봐.”
“….”
 
이상해요. 정말 신기하잖아요.
어른들은 눈으로도 얘기가 되는가 봐요.
 
일러스트레이터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