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 달라진 野, 주먹밥 먹고 “헌법에 5·18 넣자” 주장

국민의힘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대하는 모습이 예년과 달라졌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무릎 사과를 하는 등 광주에 용서를 구하는 모습을 보인 뒤 처음 맞이한 5·18 기념일에서 유례없이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5·18 41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를 방문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지난 7일 첫 현장 일정으로 광주를 찾았다. 11일 만에 다시 방문한 것이다.  
 
김 대표 대행은 기념식에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박자에 맞춰 힘차게 팔을 흔들기도 했다.
 
김 대표 대행은 기념식에서 5·18 희생자 유족을 향해 “사죄의 말씀을 다시 한번 올린다”고 말했다. 그는 기념식 후 기자들을 만나 “희생당하신 분들, 부상하신 분들 모두 대한민국의 민주화 과정에서 큰 희생을 통해 오늘의 민주화를 이끌어낸 주역들이라 생각한다”며 “그분들의 정신을 잘 이어가면서 통합과 상생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는 게 그분들의 뜻을 잘 받드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부겸 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아침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조찬으로 주먹밥을 먹었다. 5·18은 광주 민주화운동 때 시민군이 나눠 먹은 상징성이 있는 음식이다. 김 대표 대행은 “주먹밥이 가진 역사에 대한 의미를 담아서 같이 식사했다”고 말했다.
 
보수정당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성일종 비상대책위원과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이 5·18민주유공자 유족회의 5·18 추모제에 초청받았다. 국민의힘이달라진 만큼 유족들도 변했다.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자는 '5·18 개헌론'까지 국민의힘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다. 성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5·18 정신은) 이미 당 정강·정책에 다 들어가 있다. 개헌 논의가 이뤄지면 그런 부분이 다 토론이 될 것”이라며 "원포인트 개헌 저는 찬성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 대표 선거에서도 컷오프 통과자의 첫 합동연설회를 광주에서 열 계획이다.
 
18일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나란히 앉아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나란히 앉아 있다. 연합뉴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기념식에 참석 후 기자들을 만나 “과거와 미래를 잇는 5·18 정신을 계속 계승하는 것이 우리 세대의 책무”라며 “건국 이래 지금까지 민주주의의 명맥이 이어오는 것은 5·18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