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에너지, 대학생봉사단 희망에너지 11기 출범

포스코에너지(사장 정기섭)는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 부스러기사랑나눔회(대표 윤종선)와 함께 5월 17일부터 인천 서구 7개 지역아동센터 아동들을 대상으로 ‘교육+돌봄’ 사회공헌활동을 시작한다.
 

대학생봉사단 50명, 11월까지 지역아동센터에서 비대면 학습 멘토
포스코에너지-LG유플러스 ’교육+돌봄’ 사회공헌 협업, 지난해에 이어 지속해 나가기로

이를 위해 포스코에너지는 올해 ‘희망에너지 11기’ 대학생봉사단 50명을 학습 멘토로 선발했다.
 
희망에너지 대학생봉사단은 포스코에너지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포스코에너지는 2013년 1기를 시작으로 올해로 11번째 ‘희망에너지 대학생봉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그 동안 450명의 대학생들이 참여해 인천 서구 지역아동센터 2,344명의 아동들을 대상으로 학습 지도를 도우며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희망에너지 11기 대학생봉사단은 5월부터 11월까지 약 7개월 동안 활동하게 된다. 특히, 포스코에너지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LG유플러스와 손잡고 ‘교육+돌봄’ 사회공헌활동 협업을 지속 이어나간다. 대학생봉사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아동복지기관인 부스러기사랑나눔회도 동참해 지원한다.
 
대학생봉사단은 스마트 패드를 이용해 LG유플러스가 개발한 ‘U+초등나라’ 컨텐츠를 활용한 비대면 학습지도와 정서적 멘토링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하향시 아이들과 특별활동(탁구, 야구, 미술 등), 직업체험교육, 포스코에너지 및 LG유플러스 임직원들과 함께하는 재능봉사 등 다양한 활동도 추진한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작년에 처음으로 비대면 멘토링을 진행하면서 대학생봉사단의 온라인 일대일 학습지도와 LG유플러스가 제공한 교육 콘텐츠가 아이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며 “작년보다 한층 향상된 멘토링 활동을 통해 지역아동센터 아이들과 대학생봉사단 서로에게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부스러기사랑나눔회 윤종선 대표는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돌봄의 자원이 부족한 취약가정 아이들의 학습 공백이 길어지며, 아동간 교육 격차가 발생하고 있다”며 “희망에너지 대학생봉사단의 1:1 학습멘토링 지원을 통해 아이들의 교육격차 해소의 계기가 되고 집중력 향상과 자신감, 성적 향상, 정서적 안정 등 돌봄 공백을 채워갈 수 있는 기회가 되도록 부스러기사랑나눔회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