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尹 "5·18은 독재 저항" 이낙연 "盧가정 소탕 뭐라 설명할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숭실평화통일연구원ㆍ이낙연 국회의원실 공동학술대회 '바이든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숭실평화통일연구원ㆍ이낙연 국회의원실 공동학술대회 '바이든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낸 5·18 관련 메시지에 대해 “너무 단순한 것 같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1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단순한 것은 정치에서 좋은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지난 16일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속에 활활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메시지를 밝혔다. 그는 “(5·18 정신은)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광주를 독재와 저항으로만 볼 것인가, 다른 요소들도 많다”며 “기본은 독재에 대한 저항인 건 틀림없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는 “맥락을 보면 현 문재인 정부가 광주의 정신에서 일탈해 있다는 문제의식이 깔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고 말했다. 또 “독재와 전제라고 하는 표현 속에 녹아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저는 그렇게 읽지 않았다”며 “검찰이 과거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가정에 대해서 소탕하듯 하는 것은 그럼 뭐라고 설명할 것인가 하는 의문을 계속 갖고 있다”고 답했다.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지난 3월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지난 3월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서 당 지도부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는 민주당 내 일부 주장에 대해서도 “당시 검찰은 한 가정을 거의 소탕했지 않았나, 그런 문제도 빠뜨려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당내 경선 경쟁자와 비교하는 질문과 관련해 정세균 전 총리에 대해서는 “공통점은 경험이 많다는 것이고, 다른 점은 정 전 총리의 경험이 더 많다는 것”이라며 “국회의장도 하고, 당대표도 여러 차례 해 저보다 훨씬 더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고 평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공통점은 지사를 했거나 하고 있는 것이고, 다른 점은 제가 다른 것을 많이 했다”며 “예를 들면 총리도 했고, 국회에서 (의원을) 5번이나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