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5·18은 자유 위한 희생…광주에 큰 빚 졌어"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은 폭력과 억압으로부터 자유를 지켜내기 위한 희생"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서울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서울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 시장은 이날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 방문해 "41년 전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민주 영령들 앞에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고 말하며 예의를 갖췄다. 
 
그러면서 "'국헌을 문란하게 하는 내란 행위'라는 누명을 벗고 '헌정질서를 수호하기 위한 고귀한 희생'이라는 이름을 되찾기까지 너무나 긴 길을 돌아왔다"고 했다.
 
이어 "5·18 정신을 미래지향적 정신으로 승화시켜야 할 때"라며 "민주화를 위해 싸웠던 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고 공정과 상생을 실현해 한 단계 더 발전한 민주화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광주의 희생자들에게 진 큰 빚을 갚아야 한다"며 "불행한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는 것으로, 공정과 상생을 바탕으로 미래 세대가 살아갈 터전을 잘 갈고닦아 물려주는 것으로 희생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