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지지하면 비하 대상"…20대 청년들 쓴소리

[앵커]



재보선에서 참패를 한 이후 민주당의 행보는 부동산 정책을 놓고도 이어지고 있고요. 또 하나 움직임이 청년층에 대해선데, 직접 만나는 자리가 어제(17일) 또 있었습니다. 민주당에 대한 20대들의 이런 생각들이 전해졌습니다.



김필준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민주당이 청년들을 초대해 20대가 등을 돌린 이유를 물었습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 20대 청년분들 모시고 이야기 듣는 자리 마련했습니다. 한편으로 가시방석에라도 앉은 것처럼 미안하고 안타깝습니다.]



20대는 정말 곧바로 '가시방석'을 깔았습니다.



민주당의 내로남불을 지적하면서 또래의 분위기를 전한 겁니다.



[김한미루/20대 대학생 : 비리가 생기면 네 편 내 편 할 것 없이 공정하게 처리해줄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고… 오히려 요즘엔 '너 더불어민주당 지지하냐?'가 조롱과 비하… ]



여권 대선주자들의 '현금성 공약'도 도마에 올렸습니다.



[김한미루/20대 대학생 : 어떤 분은 고졸자에게 세계여행 경비 1천만원을 지급해준다고 어떤 분은 군을 제대한 청년들에게 3천만원씩 지급한다고 하고 청년들은 더 이상 이런 공약들에 속아 표를 주지 않습니다.]



간담회에는 20대 청년 8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들이 20대 전체를 대표할 수는 없는 상황, 다만 참석자들은 백신 접종 시기에서부터 일자리와 군 복무 문제, 그리고 주거복지에 이르기까지 20대의 관심사를 폭넓게 전했습니다.



이들과 대화를 마친 1991년생 민주당 초선의원은 이렇게 소회를 밝혔습니다.



[전용기/더불어민주당 의원 : 가장 와닿았고 가슴 아팠던 이야기는요. 민심을 받아들여야지 가르치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내용이…]



민주당은 청년들이 특히 주거공급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며 앞으로 관련 정책을 논의해서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20대 대학생 민주당에 쓴소리…"이젠 현금지원 안 속는다" 송영길 "인사청문회, 능력 검증과 개인 문제 분리하자" 민주당, 임혜숙·노형욱 후보자 청문보고서 단독 채택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