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문재인 정부, 독선·전제주의로 5·18 정신 훼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문재인 정부는 독선과 전제주의로 5·18 정신을 훼손시켰다”고 주장했다.
 
황 전 대표는 지난 1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자유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정의가 사라진 우리 사회는 마치 5·18 이전으로 돌아간 느낌”이라고 전했다.
 
그는 “5·18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과 닿아 있는 우리 민주주의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독재에 항거해 광주 시민들께서 보여준 용기를 결코 잊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직접 찾아뵙고 뜻을 기려야 하는데 자가격리로 함께 하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마음만은 함께 하고 있음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한편 황 전 대표는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일부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황 전 대표는 지난해 2월 서울 종로구 소재 모교인 성균관대학교 주변 분식집에 방문해 자신의 대학 시절을 설명하던 중 “1980년 그때 뭐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라고 말했다. 또 “1980년. 그래서 학교가 휴교 되고 뭐 이랬던 기억도 나고 그런다”라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5·18 민주화운동 당시 비상계엄으로 전국 대학에 휴교령이 내려진 것이라는 일각의 지적이 제기되자 황 전 대표는 “그때 시점을 생각한 것으로, 광주하고는 전혀 관계없는 말”이라고 밝혔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