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콜릿 집은 손가락이?…남혐 논란 불거진 '연반인' 재재

방송인 재재(이은재·31)의 시상식 퍼포먼스를 두고 '남성혐오를 상징한다'는 논란이 제기돼 SBS '문명특급'이 해명에 나섰다. 
 
Jtbc 방송 화면 캡처

Jtbc 방송 화면 캡처

 
최근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난 13일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재재의 레드카펫 사진이 논란이 됐다. 
 
이날 시상식에 붉은 자켓을 입고 등장한 재재는 손가락으로 초콜릿을 집어 먹는 행동을 선보였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은 재재의 퍼포먼스가 일반적인 연예인의 레드카펫 퍼포먼스와 너무 다르다면서 "남성 비하를 뜻하는 손동작을 하려고 일부러 초콜릿을 먹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재재가 공개적으로 '비혼식'을 여는 등 평소 페미니스트를 자처해왔다면서 "트랜드에 민감한 재재가 이 손동작을 몰랐을 리 없다"는 주장도 나왔다. 
 
그러나 또 다른 네티즌은 "초콜릿을 저 손동작 말고 어떻게 먹으란 말이냐"며 "지나친 억측"이라고 일축했다. 
 
논란이 일자 17일 ‘문명특급’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해명했다.
 
문명특급 제작진은 “백상예술대상 이틀 전, OTT 방송에 출연하는 과정에서 알게 된 스타일리스트님께 재재의 시상식용 의상을 의뢰했다”며 “다양한 옷을 입어보던 중, 스타일리스트님께서 간식 봉투와 닮은 주머니가 달린 의상을 소개해주시면서 ‘여기에서 (간식을 넣었다가) 꺼내 드세요’라고 아이디어를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재가 일반인이라 큰 행사에 익숙하지 않아 당이 떨어질 수 있으니 간식을 넣었다가 먹는 건 어떠냐‘고 농담을 하는 과정에서 스타일리스트와 즉흥적으로 뜻이 맞아 색다른 레드카펫 퍼포먼스를 해보자고 한 의견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러한 상황은 오는 20일 ‘문명특급190화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비하인드 영상’에서 모두 공개될 예정”이라며 “콘텐츠 제작을 위해 초콜릿을 집어 먹는 자연스러운 행동이 특정 논란의 대상이 되는 손가락 모양과 비슷하다는 논란으로까지 번진 데 대해 재재를 비롯한 ’문명특급' 제작팀 모두 크게 당황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특정한 손동작이나 모양과는 분명히 다를 뿐 아니라, 전혀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MZ세대를 겨냥한 SBS 유튜브 콘텐츠 '문명특급'에서 PD로 활동하며 '연반인(연예인+일반인)'이란 신조어를 만들어낸 재재는 최근 페미니즘 논란의 중심이 됐다. 
 
재재가 출연한 맥도날드 광고. 맥도날드 홈페이지.

재재가 출연한 맥도날드 광고. 맥도날드 홈페이지.

맥도날드에서 재재를 광고 모델로 기용하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불매운동'과 '구매운동'이 동시에 벌어지기도 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