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평택 산재에 "참으로 안타깝다…중대재해법 철저 준비"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청에서 서울과 세종청사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청에서 서울과 세종청사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취임 후 첫 국무회의에서 "더이상 후진적 산재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차 광주광역시를 방문한 김 총리는 이날 광주시청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근 경기도 평택항 등에서 발생한 산재 사고를 언급하며 "기본적인 안전수칙만 제대로 지켰다면 예방할 수 있었던 사건들이었다.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김 총리는 "내년 1월 시행을 앞둔 '중대 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의 시행을 철저히 준비하겠다"며 "하반기에는 산업안전을 전담하는 '산업안전보건본부'를 출범시켜 산업재해 예방 기반을 한층 더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법 시행 이전이라도 사업장에 대한 지도·감독을 강화해 산업현장의 안전관리 수준과 인식을 제고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노동계와 경영계에서도 즉각적인 변화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앞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자 한다"며 "코로나19 극복과 함께 내각의 역량을 결집해 민생을 안정시키고, 경제 반등을 가속화하는 한편, 미래 성장을 위한 선도형·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