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환 "광주·DJ 정신, 文의 실패한 권력과 엿 바꿔 먹었다"

김영환 전 의원이 지난 2018년 5월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영환 전 의원이 지난 2018년 5월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영환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화 운동권은 광주와 김대중 정신을 문 대통령의 실패한 권력과 엿 바꿔 먹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1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의원은 “대선 주자도, 여야의 방귀깨나 뀌는 정치인들이 부나방처럼 망월동에 가서 무릎을 꿇을 것”이라며 “비석을 쓰다듬고, 나오지 않는 눈물을 흘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는 언제부터인가 망월동에 가지 않는다”며 “1980년 이후 매년 5월이면 나는 언제나 혼자서 그곳에 갔었고, 그곳에서 ‘살아남은 자의 고백’을 시로 적었다”고 밝혔다.
 
운동권 출신의 김 전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인정받았다. 그러나 지난 3월 범여권이 민주화 유공자 가족 등에게 교육·취업·의료·주택 지원을 하는 내용의 ‘민주유공자예우법’을 발의하자 “민주화의 퇴행, 특권과 반칙의 부활을 지켜보면서 과거 동지들의 위선과 변신에 대해 깊은 분노와 연민을 느낀다”며 광주민주화운동증서를 반납했다. 해당 법안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당시 철회됐다.
 
김 전 의원은 “언제부터인가 광주는 전야제가 열리고, 수만 명이 모이는 정치인들의 전시 공간이 돼 갔다”며 “오늘 외지에서 모여 고개를 숙인 자들은 그날 대체로 침묵한 자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에 참여한 수많은 호남인들은 광주의 정신에서 이탈했고, 급기야는 김대중(전 대통령) 정신에서 이탈했다”며 “광주 정신은 권력에 붙어 진압됐고, 권력을 잡은 문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이 광주를 찾아 광주 민주화 정신에 헬기 사격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전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18 민주 유공자와 유족에게 매달 10만원의 생활지원금을 주기로 한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참으로 이 모욕을 어찌 지켜봐야 한단 말인가, 이런 돈을 받고도 광주를 말할 수 있는가”라며 “천박한 돈으로 하는 마치 모리배의 정치 같아 보인다”라고 비판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