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민주당 퍼주기 공약 남발에 청년들이 하이 킥 날려”

유승민 전 의원이 전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더 이상 돈 준다는 공약에 속아서 표를 주지 않는다”고 한 20대 청년들의 발언을 두고 “거침없는 하이 킥을 날렸다”고 평했다.
 
유 전 의원은 1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20대 청년들이 민주당 지도부에게 한 말들이 참 신선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민주당은 ‘성년의 날’을 기념해 20대 청년들을 국회로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20대 청년들은 “요즘 청년들은 정의와 공정이 바로 서길 바란다”라거나 “청년들은 더 이상 돈 준다는 공약에 속아서 표를 주지 않는다”라는 등 발언했다.
 
이와 관련해 유 전 의원은 “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1억원, 3000만원, 1000만원을 주겠다고 퍼주기 공약을 남발하는 데 대해 청년들이 거침없는 하이 킥을 날린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년들이 진정 원하는 것은 열심히 노력하면 일자리를 구할 수 있고, 위험한 코인 투자를 안 해도 성실하게 저축하면 내 집 마련의 꿈을 꿀 수 있는 세상”이라며 “누구에게나 입시와 취업에서 공정하고 평등한 기회가 보장되는 세상”이라고 강조했다.
20대 청년 만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날 기념 20대 청년 초청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5.17   je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대 청년 만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날 기념 20대 청년 초청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5.17 je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러면서 “당연하고 당당한 청년들의 외침에 대해 우리 정치는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며 “세금으로 단기 알바(아르바이트)를 만들 게 아니라 경제를 성장시켜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짚었다.
 
아울러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가 아니라 디지털 혁신인재 100만명을 양성해야 경제가 성장한다”며 “역대 어느 정부도 제대로 못 한 노동개혁, 규제개혁, 교육개혁, 복지개혁으로 성장과 복지가 함께 가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 전 의원은 “기회의 평등, 조건의 평등을 보장해서 누구든 동일한 출발선에 서서 경쟁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악성 포퓰리즘을 단호히 배격하는 청년들에게서 나는 새로운 희망을 본다”고 덧붙였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