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 팔았다" 해명도 못믿을 머스크? 비트코인 값 내려 앉았다

가상화폐의 대장 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석 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로이터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의 가격은 4만2185달러까지 떨어져 2월 8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는 미 서부 시간 기준 17일 오후 2시(한국 시간 18일 오전 6시) 기준 비트코인 가격이 전날 대비 0.18% 떨어진 4만4559.59달러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한때 1조 달러를 넘겼던 비트코인 시가총액은 8000억 달러대로 내려앉았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6일 "테슬라가 보유하고 있던 비트코인을 하나도 팔지 않았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지만, 비트코인의 하락세를 돌리지는 못했다. 
 
애초에 비트코인 상승세를 꺾은 것도 머스크였다. 
 
머스크는 지난 12일 트위터에 "테슬라 차량 구매 때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받지 않겠다"고 공표했고, 이 발언의 타격으로 비트코인 가격은 급등했다. 
 
한편 거래규모 2위 가상화폐 이더리움은 24시간 전보다 0.29% 오른 3394.86달러에 거래 중이다. 시총은 3934억8000만달러다. 
 
머스크가 전폭 지지해온 도지코인도 24시간 전과 견줘 0.33% 오르며 0.4944달러에 거래됐다. 시총은 639억8000만달러를 기록 중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