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거리두기에도 카페 1만개 늘었다…통신판매업도 증가

사진 국세청

사진 국세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거리두기 시행에도 카페 창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세청의 '100대 생활업종' 월별 통계에 따르면 올해 2월 말 전국의 커피음료점 등록업체는 7만2686개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2월 6만2933개에서 1만개, 15.5% 늘어난 수치다.
 
교습소·공부방, 패스트푸드점, 헬스클럽 등도 1년 사이에 10% 넘게 사업자 수가 증가했다.
 
통신판매업은 1년 만에 9만7243개, 34.8% 급증했다.
 
반면 술집은 폐업이 늘었다. 호프집은 4000개 가까이 줄었고, 간이주점도 2000개 넘게 감소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