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6일 '붉은 달' 뜬다…맨눈으로 보는 개기월식 절정 시간은

지난 2018년 1월31일 촬영한 개기월식.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지난 2018년 1월31일 촬영한 개기월식.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오는 26일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皆旣月蝕) 현상이 일어난다.
 
18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오는 26일 오후 6시44분36초 달의 일부분이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된다. 월식이란 지구가 달과 태양 사이에 위치해 지구의 그림자에 의해서 달이 가려지는 현상을 말한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오후 8시9분30초에 시작돼 오후 8시18분42초에 최대, 8시27분54초에 끝난다. 이후 부분월식이 다시 진행되며 오후 10시51분12초 월식의 전 과정이 종료될 예정이다.
 
이번 월식 현상은 아메리카, 아시아, 호주, 남극, 태평양과 인도양에서 볼 수 있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장 깊게 들어가는 ‘최대식’ 시각은 오후 8시18분이다. 이때 달의 고도가 약 6도로, 남동쪽 지평선 근처 시야가 트여 있는 곳에서 맨눈으로 관측이 가능하다는 게 한국천문연구원 측 설명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오후 8시9분에서 오후8시27분까지 약 18분 동안은 지구 대기를 통과한 태양 빛 때문에 평소보다 어둡고 붉은 달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볼 수 있는 개기월식 현상은 지난 2018년 7월28일에 있었다. 이번 개기월식 이후에는 오는 2022년 11월8일 개기월식 현상을 볼 수 있다고 한다.
 
한편 오는 11월19일에는 부분월식이 있다. 11월19일 부분월식은 오후 4시18분24초에 시작되지만, 달이 오후 5시16분에 뜰 예정이므로 이 시점 이후부터 관측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8년 1월31일 촬영한 개기월식.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지난 2018년 1월31일 촬영한 개기월식.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