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미국 50개 모든 주 확진자 첫 감소…급증 또 올지도 몰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미국 50개 모든 주(州)에서 확진자가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오늘 확진자가 50개 모든 주에서 감소했다”며 “이는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사망자가 81%까지 줄었고, 이는 작년 4월 이후 최저 수준”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부 출범 후) 4개월도 안 됐는데, (애초) 미국 성인의 6% 미만에서 (현재) 60%까지 최소 한 번의 접종을 마쳤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으로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8000여 명으로 감소했다. 이날 기준 일주일 평균은 3만1000여 명이었다.
 
이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1월 8일 31만2000여 명의 10분의 1 아래로 확진자 수가 대폭 줄어든 수치다.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미국 내 백신접종 가속화에 따라 실외는 물론 상당수의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변경된 지침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접종 가속화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급격히 줄고는 있지만 이런 추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다는 경계심을 늦추지말자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그것이 이런 식으로 지속되리라고 약속할 수 없다”며 “진전과 좌절이 있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고, 적지 않은 급증이 오리라는 것도 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