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봉쇄 완화한 영국, 해외여행도 가능

by 임현동 기자 | 2021.05.18 10:44

지난해 12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해 성인 인구의 69%가 1차 접종을 마친 영국이 17일(현지시간) 봉쇄 조치를 완화하며 일상으로 한발 더 나아갔다. 영국 시민들은 이날부터 실내 식당과 카페, 술집에서 식사나 차 등을 먹고 마실 수 있고, 실내 체육시설에서 운동도 가능하다. 영화관과 호텔도 손님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런던의 명물 '런던아이'는 이날 다시 가동을 시작했다. 또한 사전 예약한 사람에 한해서 국립 갤러리, 영국박물관 등 갤러리, 박물관 입장도 할 수 있게 했다. 영국은 1월 초 전면 봉쇄가 시작된 이래로 3월 8일에는 학교 문을 열었고, 4월 12일에는 식당 야외 석 영업을 재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실내 규제도 완화했다. 해외여행도 허용됐다. 그렇다고 모든 나라를 다 갈 수 있는 건 아니다. 입국을 원하는 나라에서 규제를 풀어주어야 가능하다. 포르투갈은 영국의 규제 완화에 발맞추어 17일부터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을 받은 영국 관광객에게 입국을 허용하고, 자가격리도 면제해 주기로 했다. 임현동 기자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