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회담 앞두고···"바이든, 백신 2000만회분 해외지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이 다음 달 말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최소 2000만 회분을 외국으로 보낼 것이라고 발표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해외와 나누겠다고 공식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나흘 앞두고 바이든 정부가 백신을 해외에 풀겠다는 것이어서 한국이 얼마만큼 혜택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2000만 회분을 6월 말까지 해외로 보내는 방안을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와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국이 승인한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존슨앤드존슨) 백신 세 종류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허가(EUA) 신청을 하지 않아 승인받지 못한 상태다. 
 
앞서 미국은 사용하지 않는 AZ 백신 6000만 회분을 다른 나라에 지원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미국에서 사용 중인 백신을 외국과 나누겠다고 공식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 달 캐나다와 멕시코에 대여(loan) 방식으로 AZ 백신을 제공했고, 인도에 AZ 백신 2000만 회분을 보내겠다고 발표했다.
 
미국 인구의 절반 가까이가 백신을 맞았고, 최근 들어 접종 속도가 확연히 줄어들면서 백신이 부족한 다른 나라와 나눠야 한다는 국내외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 해외 지원에 물꼬를 텄다는 의미가 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