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테판 커리 득점왕…조던과 어깨 나란히

멤피스전에서 3점 슛을 성공시킨 뒤 두 팔을 들어 환호하는 스테판 커리. [AP=연합뉴스]

멤피스전에서 3점 슛을 성공시킨 뒤 두 팔을 들어 환호하는 스테판 커리. [AP=연합뉴스]

 
스테판 커리(33·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미국 프로농구(NBA) 득점왕을 차지했다. 생애 두 번째다.

2015~16시즌 이어 생애 두 번째

 
커리는 17일(한국시각) 열린 2020~21시즌 홈에서 열린 정규리그 최종전 멤피스 그리즐리스전에서 46점을 몰아쳤다. 시즌 평균 32점으로 득점 1위를 확정했다. 전날까지 커리는 평균 31.8점으로, 득점 2위 브래들리 빌(워싱턴 위저즈·31.4점)에 0.4점 앞섰다. 이날 먼저 경기를 마친 빌이 샬럿 호네츠전에서 25점을 기록했다. 커리는 멤피스전에서 3점만 넣으면 득점 1위가 되는데, 1쿼터 3분 25초를 남기고 플로터 슛으로 4점째를 기록했다.
 
커리는  2015~16시즌에 평균 30.1점으로 득점왕에 올랐다. 당시 골든스테이트는 시즌 73승의 최강 팀이었다. 올 시즌은 클레이 탐슨의 부상 등 전력이 약화됐다. 그런 가운데 지난 시즌 손목 부상으로 5경기 출전에 그쳤던 커리는 커리어 하이 득점을 기록했다.
 
커리는 마이클 조던과 함께 33세 이상의 나이에 득점왕이 된 두 명뿐인 선수가 됐다. 조던은 35세였던 1997~98시즌 평균 28.7점으로 득점 1위에 올랐다. 커리는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VP), 우승을 각각 두 차례 이상 기록한 선수가 됐다. 조던, 윌트 체임벌린, 카림 압둘-자바에 이어 역대 네 번째다.
 
골든스테이트는 이날 멤피스를 113-101로 꺾고 서부 콘퍼런스 8위(39승 33패)가 됐다. 같은날 LA 레이커스가 서부 7위(42승 30패)로 정규시즌을 마친데 따라, 두 팀은 20일 ‘플레이 인 토너먼트’에서 맞붙는다. NBA 최고 스타 커리와 르브론 제임스(37·LA 레이커스) 맞대결이 성사됐다.
 
올 시즌 동·서부 1~6위는 플레이오프(PO)에 직행하고, 7~10위는 플레이 인 토너먼트을 통해 PO에 나갈 두 팀을 정한다. 레이커스-골든스테이트전 승자는 PO에 진출, 패자는 9위 멤피스-10위 샌안토니오 스퍼스 승자와 맞붙어 PO에 재도전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