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즘엔 민주당 지지자라고 하면 비하 발언” 20대 돌직구에 송영길 진땀

“요즘엔 ‘더불어민주당 지지자’가 더 비하의 말이다”
 

성년의 날 20대 국회 초청 간담회
“돈 준다는 공약에 이젠 표 안줘”

민주당이 17일 성년의 날을 기념해 20대 8명을 국회로 초청한 간담회에서 대학생 김한미루씨가 던진 돌직구다. 김씨는 “예전에는 친구들끼리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지지자냐’고 놀리곤 했는데 요즘엔 반대”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비리가 생기면 네편 내편 없이 공정하게 처리할 줄 알았는데 민주당도 안 그런 모습을 볼 때 청년들이 떠난 것 같다”며 “요즘 청년들은 정의와 공정이 바로 서길 바란다”고 했다.
 
20살의 쓴소리에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진땀을 뺐다. 송 대표는 “가시방석에 앉은 것 같다”며 “미안하고 안타깝다”고 답했다. 이어 “저도 91년생 딸과 95년생 아들이 있는데 저와 그들의 시간이 다르다는 것을 자주 느낀다”며 “공정과 정의를 입버릇처럼 말해왔지만 그에 대한 청년의 기준은 기성세대보다 훨씬 엄정하다”고 말했다.
 
김씨는 최근 대선 주자들의 각종 지원금 공약도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 어떤 분은 대학 안 간 사람 1000만원, 다른 분은 군 제대하면 3000만원을 준다고 한다”며 “청년들은 더 이상 이런 돈 준다는 공약에 속아서 표를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4일 “대학을 안 가면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주자”고 제안했고, 같은 날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군 제대할 때 사회출발자금 3000만원을 주자”고 했었다.
 
사회를 본 전용기 민주당 의원은 “비공개 간담회에선 더 강도 높은 비판이 나왔다”고 말했다. 20대 남성들은 “정책적으로 역차별을 당한다”는 불만도 제기했다고 전 의원은 전했다. 송 대표는 군대 문제에 대해 “민주당이 지속적으로 모병제 도입 문제를 다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