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 日 원전 오염수 문제 IAEA에 협력 요청…中 "한국 지지"

중국이 일본 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와 관련, 한국 해양수산부의 최근 조치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국제해사기구(IMO)에 "국제원자력기구(IAEA)와의 협력 방안을 검토해 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 지난4월 도쿄에서 해양 방류를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 지난4월 도쿄에서 해양 방류를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해수부의 조치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질문 받고 "우리는 한국의 행동에 대해 이해와 지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일본이 일방적으로 잘못된 결정을 내린 지 한 달이 넘었다"면서 "강한 우려를 불러일으키는 일본의 이런 결정은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과 국제사회, 일본 내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내려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은 오염수로 전 세계 해양생태계와 각국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이해관계자와 관련 국제기구와 합의에 도달하기 전에 핵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일본이 얻은 것은 이기심 뿐이며, 국제 사회와 미래 세대에 남길 것은 끝없는 문제가 될 것"이라며 "일본 정부는 정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해, 지난 14일 IMO에 서한을 보내고 일본 정부에게도 한국 전문가가 참여하는 IAEA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한국의 입장을 전달하고 추가 정보를 제공받기 위해 양국 간의 협의를 개최할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16일 이와 관련 한국 정부의 '양국간 협의체 구성' 요청을 일본 측이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협의체를 일본 정부는 원전 폐로 업무를 관장하는 경제산업성 산하의 자원에너지청, 규제 당국인 원자력규제청,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는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발생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지금까지 방사성 물질이 담긴 오염수를 만들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 제거설비(ALPS) 장치로 정화해 오염 농도를 국제기준치 이하로 낮춘 뒤 이 '처리수'를 해양에 방출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