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월 코픽스 다시 하락세…주담대 금리 내일부터 내린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소폭 하락했다. 코픽스에 영향을 미치는 정기예금 금리가 떨어진 데다 지난달 1년 만기 은행채 등 단기채 금리가 하락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17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4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0.82%로 3월(0.84%)보다 0.02%포인트 떨어졌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지난해 12월 0.9%에서 올 1월 0.86, 올 2월 0.83%로 하락했다. 이후 3월 0.84%로 소폭 올랐으나 4월에 다시 떨어졌다. 4월 코픽스(0.82%)는 지난해 8월(0.80%)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시중 은행들은 18일부터 신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이날 공개된 4월 코픽스 금리 수준을 반영하게 된다. 18일부터 적용될 KB국민은행의 신규 코픽스 기준 주담대 상품의 금리는 연 2.37~3.87%다. 우리은행은 연 2.53~3.53%, NH농협은행은 연 2.35~3.56%로 모두 전달 대비 하락했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매달 새롭게 조달한 자금을 기준으로 삼기 때문에 시장 금리 변동이 빠르게 반영된다. 잔액 기준 코픽스와 신 잔액 기준 코픽스는 금리 반영이 상대적으로 느리다. 신 잔액 기준 코픽스는 0.81%로, 3월(0.84%)보다 역시 0.03%포인트 떨어졌다. 잔액 기준 코픽스도 3월 1.06%에서 4월 1.04%로 0.02%포인트 낮아졌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이 대출을 내주기 위해서는 목돈을 쥐고 있어야 하는데, 고객이 맡긴 예금이나 은행이 빌려온 돈(금융채)이 그 재원이 된다. 은행이 취급한 예금이나 발행한 채권 금리가 내리면 코픽스도 내린다. 코픽스가 떨어지면 그만큼 은행이 적은 비용을 주고 돈을 확보할 수 있다는 뜻이고, 코픽스가 오르면 그 반대의 경우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