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 마주쳐" 70대 노인 마구 때린 20대, 살인미수죄로 기소

70대 노인을 마구잡이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중상해)를 받는 20대 A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지난달 24일 법원에 출석했다. 그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연합뉴스

70대 노인을 마구잡이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중상해)를 받는 20대 A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지난달 24일 법원에 출석했다. 그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연합뉴스

20대 중반 A씨가 아파트 현관에서 만난 70대 노인을 무차별 폭행해 17일 재판에 넘겨졌다. 눈이 마주친 게 폭행을 부른 이유였다.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최원석 부장검사)는 이날 아파트 입주민 노인을 때려 지난달 30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송치된 피의자 A씨를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3시께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 1층 현관에서 같은 동 주민인 피해자를 주먹과 발로 마구 때린 혐의로 체포됐다. A씨는 중상해 혐의로 같은 달 24일 구속됐다.
 
경찰은 애초 A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했다가 중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피해자의 피해 정도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살인미수로 혐의를 적용해 지난달 30일 구속 송치했다. 피해자 가족 측도 경찰에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처벌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키가 180㎝가 넘는 건장한 체격이다. 피해자는 안구 주변이 함몰되고 팔이 골절되는 등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당시 A씨는 음주나 마약 투약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