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컴백? 서울시당은 승인, 지도부 결정 남아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을 두고 당내 의견대립이 이어져 온 가운데, 서울시당이 중앙당에 '홍 의원의 복당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한 사실이 17일 확인됐다.
 
국민의힘 서울시당은 지난 13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어 홍 의원이 낸 재입당 신청을 심사해 이 같은 결과를 중앙당에 송부했다. 박성중 서울시당 위원장은 "당내에 찬반 의견이 상존하지만, 대선 후보와 당 대표를 지낸 홍 의원의 입당을 승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모았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당규에 따르면 탈당한 의원의 복당은 각 시도당이 먼저 심사하고, 최종 복당 여부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심사한다. 이번 서울시당의 결정으로 홍 의원은 복당의 첫 문턱을 넘게 된 것이다. 현재 국민의힘은 비상대책위원회가 최고위를 대신하고 있는데, 이제 홍 의원의 복당까지는 비대위의 결정만을 남겨둔 상황이다.
 
하지만 홍 의원의 복당을 둘러싼 당내의 의견 대립이 첨예한 상황이라 당장 결론이 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지난 12일에도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복당에 대해 "시급한 현안을 처리하고, 절차에 따라 차차 논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내 반대여론을 잠재우는 게 가장 큰 숙제다. 소위 '탈당파'로 불리는 바른정당계 의원들 중심으로 반대 목소리가 여전하기 때문이다. 당권 도전을 선언한 하태경 의원은 "과거 홍 의원이 막말 퍼레이드로 망가뜨렸던 자유한국당이 아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고, 김웅 의원도 "당내 내분이 일어날 정도인데 이 상황에서 본인이 후배들이나 당에 가장 마찰이 적게 들어올 수 있게 다시 예전과 같은 말들을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얘기해주시라"고 말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는 이들을 향해 "비열한 '뻐꾸기 정치'를 해선 안 된다" "민주당은 자기끼리는 비난하지 않는다"고 거듭 날을 세워왔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6월 전당대회에서 출범하는 지도부가 홍 의원의 복당을 결정하는 것을 가능성 높은 시나리오로 보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