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지아·황세인 티에이치컴퍼니 새얼굴…강하늘과 한솥밥[공식]

(왼쪽부터) 주지아·황세인 / 사진=티에이치컴퍼니

(왼쪽부터) 주지아·황세인 / 사진=티에이치컴퍼니

주지아와 황세인이 티에이치컴퍼니 새 식구가 됐다. 
 
티에이치컴퍼니는 17일 주지아·황예인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하며 "배우들이 연기력을 발산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지와 아낌없는 지원으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하겠다. 영화·드라마 등 다방면에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주지아는 '슈퍼스타K 7'(2015) 티걸을 시작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배우다. '연예의 참견'에서 다양한 스토리를 재연하며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선보여 눈도장을 찍었고, 뷰티 예능 '스튜디오 겟잇뷰티'에서는 자신만의 뷰티 꿀팁을 방출하며 소통했다. 또한 웹드라마 '잘빠진 연예'를 비롯해 드라마 '미스코리아' '구르미 그린 달빛'과 영화 '감쪽같은 그녀' '은하' 등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드러냈다.  
 
신예 황세인은 3000대 1의 경쟁력을 뚫고 영화 '더 와일드: 야만의 흔적'(김봉한 감독)에 캐스팅돼 배우로서 가능성을 입정했다. 해당 작품을 계기로 티에이치컴퍼니와 인연이 닿았으며, 스크린 데뷔작을 시작으로 향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