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시각]석가탄신일 앞두고 발길 이어지는 도심 사찰

부처님 오신날(19일)을 이틀 앞둔 17일 서울 조계사 등 도심 사찰에 가끔 비가 내렸지만, 신도와 일반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를 찾은 시민들은 경내 마당에 마련된 '관불의식' 공간에서 물을 떠 아기 부처 몸을 씻기며 불교 문화를 체험하기도 했다. 우산을 받쳐 든 일반 신도들은 합장을 한 채 대웅전 앞 탑돌이를 하고, 인근 공간에서는 촛불에 불을 밝히며 다가오는 석가탄신일의 의미를 새기는 모습도 보였다. 
경내를 빼곡히 뒤덮은 오색 도량등이 바람에 흔들리며 부딪히는 소리가 석가탄신일을 경축하는 전주곡처럼 들려오기도 했다. 
등 공양을 한 신도들은 자신들이 좋아하는 색깔의 연등에 가족의 이름을 달기 위해 줄을 서는 모습도 보였다. 사진·글=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