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Z 접종 직후 두통·오한…50대 경찰관 16일만에 숨졌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부작용 증상을 보인 전남의 50대 경찰관이 숨졌다.  

 
17일 광주시와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남경찰청 소속 A(55) 경감이 지난 16일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지난달 30일 접종받은 후 16일 만이다.  
 
A경감은 접종 직후부터 메스꺼움, 두통, 오한 등 증상을 겪었다. 의료진의 권고대로 6시간 간격으로 타이레놀을 섭취하고 증세가 호전됐으나 또다시 다리 저림, 가슴 통증 등 증세를 호소했다. A 경감은 증상이 나타난 기간에도 정상적으로 출근하다가 지난 12일 밤 귀가 도중 쓰러졌다.
 
그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광주의 한 병원에 이송됐고 다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혈전 발생으로 협착된 혈관을 인위적으로 넓히는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시술 직후 심정지 증상은 개선됐으나 심장 기능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16일 오후 7시 10분 사망했다.
 
A 경감은 평소 건강했으며 올해 초 건강검진에서도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A 경감의 사망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에 나섰다. 경찰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고 유족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 서면 답변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증세가 나타난 경찰관에 대해 국가 보상·공상 신청 절차를 지원하고 위로금 등 추가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대상자와 가족의 안정·회복을 돕기 위해 전담반(TF)을 구성하고 전담 케어 요원 등을 현장에 배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