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노조 “8조 규모 미국투자 계획 반대한다”

현대자동차 노조원들이 지난 12일 울산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에서 열린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현대자동차 노조원들이 지난 12일 울산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에서 열린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발표한 대규모 미국 투자 계획을 놓고 노동조합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전국 최대규모 사업장(조합원 약 5만명)인 현대차의 2021년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교섭을 앞두고 노사간 힘겨루기가 시작된 양상이다.
 

현대차 미국 투자계획 발표에 반대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차지부(현대차 노조)는 17일 성명서를 내고 “사측의 일방적인 (미국) 투자 계획에 반대의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며 “노조와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천문학적인 투자 계획을 발표한 것은 5만 조합원과 조합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4차산업 시대를 성공적으로 만들어가기 위해선 투자 계획부터 생산 개발 과정까지 노조와 함께해야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3일 미국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등 2025년까지 미국에 74억 달러(약 8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혔다. 올 초 출범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추진하는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미국제품 구매)’ 정책에 부응하기 위한 결정이다. 재계에 따르면 현재 연간 37만대를 생산하고 있는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의 증설, 로스앤젤레스(LA)·뉴욕 등지를 거점으로 하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현지 투자 등이 포함돼 있다.
 

노조 “문재인 방미 선물용이라면 더 비판받아야” 

노조는 “국가 간 관세 문제로 일정 정도 해외 공장 유지는 부정하지 않지만, 해외 공장은 현재 수준으로 충분하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준비한 선물용이라면 더더욱 비판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대차의 미국 투자 결정에 대해 노조가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면서 올해 임단협 교섭도 지난해와 비교해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현대차 노조는 17일 임금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성과금으로 순이익의 30% 지급, 정년 연장(만 64세) 등을 골자로 한 2021년 임단협 요구안을 사측에 전달했다. 현대차 노사는 이르면 이달 말 임단협 상견례를 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 노조는 2021년 단체교섭 별도 요구안으로 ‘미래산업 특별협약’을 요구하고 있다.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에서 친환경차 관련 일자리를 국내에 유지해야 한다는 취지다. 이날 성명서에서도 노조는 “지금은 해외 공장을 확대하기보단 고부가가치 중심의 국내 공장을 강화하고, 4차산업으로 인한 신산업을 국내공장에 집중 투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