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포 지옥철' 타고 깜짝…이낙연, 국토장관에 전화 걸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김포-서울 간 김포골드라인 ‘지옥철’을 경험했다. 김포-부천을 잇는다고 해 ‘김부선’으로 불리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관련 민원을 현장에서 청취하기 위해서였다. GTX-D 노선은 서울 강남·하남과 직결되기를 바랐던 주민들의 요구와 달리 지난달 22일 김포~부천 노선으로 잠정 결론나 지역에서 큰 반발을 샀다.
 
시민들은 이날 지옥철 경험에 나선 이 전 대표 면전에다 “강남 출퇴근, 진짜 죽을 것 같다”, “왜 BC(경제적 타탕성) 값이 안 나온다고 하나”라고 직접 호소했다. 이를 접한 이 전 대표는 즉석에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에 전화를 걸어 “(김부선을) 쉽게 생각하지 말라”고 요청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7일 오전 김포골드라인 장기역에서 김포공항역 구간에서 출근길 혼잡도를 체험하고 있다. 이낙연의원실 제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7일 오전 김포골드라인 장기역에서 김포공항역 구간에서 출근길 혼잡도를 체험하고 있다. 이낙연의원실 제공

“교통 복지? 정의의 문제”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7시 15분쯤 골드라인 장기역에서 열차를 탔다. 가장 혼잡한 시간대는 아니었지만, 이 전 대표를 알아본 몇몇 김포 시민들이 “풍무역에서 내려보라”, “지금보다 더 심하다”고 외쳤다고 한다. 시민들의 제안대로 풍무역에서 내린 이 전 대표는 몰려드는 출근 인파에 휩쓸려 열차를 한차례 놓쳤다. 함께 간 캠프 참모는 “어깨를 접어야 겨우 탈 수 있었다”며 “시민들 외침에 대답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람이 몰렸다”고 전했다.
 
그 순간 이 전 대표가 휴대폰을 꺼내 들어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기 시작했다. 그는 통화 연결 직후 “내가 지금 김포 골드라인을 타고 있다. 개선 여지가 있는 건가”라고 질문했다. 이어 “그런 방식 가지고는 안 된다. 4차 국가 철도망 계획은 시간이 걸리는 것인데 그걸 인색하게 할 필요가 있냐”는 당부와 함께 “(이대로는) 감당을 못할 거다. 쉽게 생각하지 말아달라”는 요청이 이어졌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출근시간에 맞춰 김포시 장기역에서 김포공항역까지 김포골드라인 탑승, 출근길 이용객들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의 일정은 시민들 사이에서 정치권을 향한 반발차 퍼진 '김포골드라인(김골라) 릴레이 챌린지', 정치인이 직접 출퇴근 시간 혼잡을 경험해보라는 릴레이 운동에 응답하는 차원에서 잡혔다. 연합뉴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출근시간에 맞춰 김포시 장기역에서 김포공항역까지 김포골드라인 탑승, 출근길 이용객들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의 일정은 시민들 사이에서 정치권을 향한 반발차 퍼진 '김포골드라인(김골라) 릴레이 챌린지', 정치인이 직접 출퇴근 시간 혼잡을 경험해보라는 릴레이 운동에 응답하는 차원에서 잡혔다. 연합뉴스

 
“최악의 혼잡을 경험하기 위해 나왔다”는 이 전 대표의 통화 상대는 갓 취임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었다. 노 장관은 이 전 대표가 국무총리였던 시절 국무조정실 2차장·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한 최측근 출신이다. 다시 만원 열차에 몸을 실은 이 전 대표는 “서울 집값이 올라 경기도로 왔다”, “왜 다른 지역과 교통 차별을 하냐”는 탑승객들의 불만을 듣고 “꼭 신경 쓰겠다”고 답했다.
 
5호선을 갈아타고 8시 40분쯤 국회의사당 역에 도착한 이 전 대표는 기자들에게 “더는 외면할 수 없다. 날마다 두 번씩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한다는 건 안 된다”며“교통 복지 이전에 교통 정의에 관한 문제”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재명보다 먼저 ‘김부선 챌린지’ 도전

이 전 대표의 행보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약이었던 수도권 급행열차(GTX) 노선 확보 문제에 정면으로 대응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이 전 지사는 지난달 국토교통부 발표로 자신의 공약이 깨지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D가 (서울 직통) 원안으로 통과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주민 반발이 확산하자 16일 국토부는 “일부 열차를 서울 여의도나 용산까지 직접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김포·검단 주민들은 이틀 전(15일) “66만 시민이 지켜본다. 너도 한 번 타 보라”며 이 지사와 오세훈 서울시장, 이 전 민주당 대표를 ‘김포 골드라인 챌린지’ 지옥철 체험 대상으로 지목했다. 세 사람 중 최초로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한 이 전 대표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GTX-D 노선 원안 사수와 별개로 서울 지하철 5호선을 김포까지 연장하는 것은 엄연한 정부의 약속”이라며 “어찌됐든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 및 시행계획 공청회에서 GTX-D 노선 문제외에 서울 5호선 김포연장안 역시 반영하지 않은 걸 꼬집은 말이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중앙대학교에서 열린 ‘바이든 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 학술대회에 참석해 “11개월 남은 문재인 정부가 다시 남북 대화의 장을 마련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남북공동선언은 임기 중반에, 노무현 정부의 (10·4) 선언은 임기 말에 이뤄졌다. 아직 늦지 않았다”고 설명하면서다.
 
그는 이어 “제2의 판문점 선언을 기대한다. (문 대통령의) 방미를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동력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학술대회는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이 기조 발제를,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이 지정토론을 맡았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