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년동안 금발 180㎝ 길렀다…현실판 라푼젤 화제

우크라이나에 30년 동안 한 번도 자신의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고 길러온 여성이 있다. 자신의 키(167㎝)를 훌쩍 넘는 180cm 길이의 금발을 소유한 인플루언서 알레나 크라브첸코(35)의 이야기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진 속 긴 금발을 늘어뜨린 알레나의 모습은 흡사 동화 속 라푼젤 공주를 떠올리게 한다.
 
알레나는 13일 데일리메일에서 자신의 머리카락 관리법을 소개했다. 알레나는 "일주일에 한 번 30분 정도 머리를 감고, 젖은 상태에선 절대 머리카락을 빗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머리카락을 말릴 때는 열을 사용하기보다는 자연 건조를 선호한다"며 "윤기 나는 머릿결을 위해 마스크팩과 마사지를 한다"고 밝혔다. 
 
사진 우크라이나 인플루언서 알레나 크라브첸코 인스타그램

사진 우크라이나 인플루언서 알레나 크라브첸코 인스타그램

사진 우크라이나 인플루언서 알레나 크라브첸코 인스타그램

사진 우크라이나 인플루언서 알레나 크라브첸코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머리를 기르고 싶다는 열망과 인내심만 있다면 누구든 긴 머리를 가질 수 있다"고 했다. 
 
알레나는 5살 때부터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게 됐다고 한다. 당시 어머니가 "여성들은 긴 머리를 가져야 한다"고 한 말이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알레나는 머리카락이 자신의 키보다 긴 탓에 풀고 있을 때 종종 머리카락을 밟기도 한다고 떠올렸다. 
 
알레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5만9000명에 이른다. 지난해 알레나는 머리를 어떻게 혼자 감는지 궁금하다는 팬들의 말에 머리를 감는 과정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우크라이나 인플루언서 알레나 크라브첸코 인스타그램

사진 우크라이나 인플루언서 알레나 크라브첸코 인스타그램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