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차 백신 접종자도 인센티브 고려 중…확정되면 하나씩 발표"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 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에게도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취지다. 현재까지는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확진자 접촉 또는 해외 입국 시 자가격리 면제 등의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접종자 인센티브 부여 방안과 관련해 "방역수칙 제한·조정은 대부분 '완전 접종' 개념인 2차 접종을 마친 자를 기준으로 한다"면서도 "일부 1차 접종자에게 이를 적용할 수 있는지도 함께 보고 있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본격적으로 인센티브를 고려하기에는 우리나라의 접종자 수가 많지 않다"며 "여러 방안을 논의하고 있고, 접종 진행 상황에 맞게 방역수칙 예외 조항을 검토해야 하므로 하나씩 확정될 때마다 발표하는 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이날 앞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접종자를 중심으로 방역 수칙상 금지된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항을 풀어주거나, 영업시간 제한에 예외를 둔다거나, 다른 시설에서는 금지된 조항을 접종자에게만 허용하는 방법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손 반장은 "(인터뷰에서 밝힌 것과 같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확정된 내용은 없다. 백신의 안전성이나 전체 접종 진행 상황과도 연관이 있기 때문에 세부적으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부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