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수진 "손가락질·비웃음…문정복 막된 언행 한두번 아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의당 류호정 의원과 말다툼으로 소동을 빚은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을 향해 “막된 언행”이라며 “언행이 논란이 된 게 한두 번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17일 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문 의원은 야당 의원이 질의할 때면 손가락질을 하고, 옆자리 김용민 의원 등과 귓속말을 하면서 내놓고 비웃고, 고함을 질러댔다”고 했다.
 
조 의원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상대로 야당 의원이 질의했을 때 ‘질문 같은 질문을 해야지’ ‘답변하지 마세요, 실장님’ 등의 고성을 질렀다”며 “내게도 손가락질을 하며 ‘너나 잘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문 의원이 탈북자 출신 태영호 의원을 두고 “북에서 도피한 변절자의 발악”이라고 썼던 SNS도 상기하며 이번 본회의장 사건은 결국 비슷한 언행이 반복되어온 결과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는 문 의원을 징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당 후보를 향해 ‘쓰레기’라는 막말을 퍼붓고도 압도적으로 당선된 윤호중 원내대표가 어떻게 문 의원을 징계할 수 있겠나, 자신 얼굴에 침 뱉기가 되는 것인데”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그래서 더더욱 우리는 2022년 3월 9일만 생각하고, 상식을 가진 국민만 바로보면서 앞으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왼쪽 가운데)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오른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왼쪽 가운데)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오른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문 의원은 지난 13일 본회의에서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 발언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류 의원과 “당신?” “야, 어디서 감히! 어디서 목소리를 높여” 등 고성을 주고받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