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민씨 사건 입 연 경찰청장 "법과 원칙 따라 철저히 수사"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 경찰청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 경찰청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22)씨 사건과 관련해 김창룡 경찰청장이 17일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경찰 수사를 불신하는 분위기가 있다'는 지적에 서면 답변을 통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를 면밀하게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이 이 사건과 관련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 택시 탑승장 인근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셨다. 이후 실종됐다 닷새 뒤인 30일 한강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네티즌을 중심으로 일부에서는 손씨와 마지막에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그동안 사건에 대해 침묵했던 A씨는 17일 대리인을 통해 입장문을 냈다. A씨의 대리인은 사건 당시 상황에 대해 “A씨는 만취해 어떤 술을 어느 정도로 마셨는지를 기억하지 못한다”면서 “기억하는 것은 자신이 옆으로 누워 있던 느낌, 나무를 손으로 잡았던 느낌, 고인을 깨우려고 했던 것 등 일부 단편적인 것들밖에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