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당대표 출마설...김은혜 "낙마한 분, 돌려막기 안돼"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은 판을 갈아엎는 혁명적 변화가 필요하다”며 “파격적 리더십 교체를 이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뉴스1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은 판을 갈아엎는 혁명적 변화가 필요하다”며 “파격적 리더십 교체를 이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뉴스1

오는 22일 당 대표 경선 후보 등록 마감을 앞두고 국민의힘 당권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중진 vs 신진’ 세력의 세대 간 대결도 눈에 띈다.
 
초선인 김은혜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대표 출마가 유력한 나경원 전 원내대표를 겨냥해 “본인이 어떤 선택을 하든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출마설 자체는 좀 안타깝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불과 두 달 전에 서울시장 경선에서 낙마하신 분을 소환해야 할 만큼 이른바 중진 그룹의 인재풀이 고갈됐다는 얘기가 아닐까라는 차원”이라며 “힘들 때 이게 새판짜기로 가야지, 돌려막기로 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경기 성남분당갑을 지역구로 둔 김 의원은 나 전 원내대표와 ‘수도권, 여성’ 후보란 공통점이 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원내대표. 사진은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나 전 원내대표가 지난 3월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 조기종식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원내대표. 사진은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나 전 원내대표가 지난 3월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 조기종식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

반면 나 전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는 (신진 세력들이) 정말 참 우리 당에 소중한 미래, 희망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당이 더 민주적이라는 게 이런 부분에서 보이는 것이다. 그분들의 용기와 도전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사회자가 “미래지만 현재는 아니다, 이렇게도 읽힌다”고 묻자 그는 “(그렇게) 오해하실까 봐 희망이란 단어도 덧붙였다”고 말했다. 대표 경선 출마와 관련해선 “조만간 결정을 할 것이다. 마지막 고민을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전당대회 경선 규칙과 관련해선 현행 유지 쪽의 의견이 많다. 현재 당 대표 경선에서 당원 투표가 차지하는 비중은 70%다. 이와 관련해 TK(대구ㆍ경북) 지역을 기반으로 둔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시합을 코앞에 두고 룰을 바꾸자 하는 것 자체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전당대회는 당원의 대표를 뽑는 것이다. 당원의 뜻이 많이 반영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나 전 원내대표도 “당원을 대표하는 자리가 당 대표니까 당원의 의사를 가볍게 볼 수는 없지 않나, 이런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유일한 30대 후보인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제 신조가 입시제도 때문에 메달이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지금 공관위에 어떤 룰의 변경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TK 지역에서도 제가 주호영 전 원내대표와 0.1% 차이가 난다”며 “저는 당심과 민심의 괴리가 크지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