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년간 3억개 팔린 비비고 국물요리…매출 7000억 넘겼다

CJ제일제당 가정간편식(HMR) 비비고 국물요리 제품들. [사진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가정간편식(HMR) 비비고 국물요리 제품들. [사진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비비고 국물요리’가 5년 만에 누적 판매량 3억개, 매출 7000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인 한명당 여섯 그릇을 먹은 셈이다. CJ제일제당은 17일 비비고 국물요리 출시 5주년을 맞아 이 같은 실적을 발표했다. 특히 지난해 매출은 2000억원으로, 출시 첫해 매출 140억원보다 14배 커졌다.     
 
CJ제일제당은 평소 한국인이 국이나 탕을 즐겨 먹지만, 집에서 이를 만들기는 쉽지 않다는 것에 착안해 2016년 6월 비비고 국물요리를 선보였다. 육수는 최대 8시간 우려냈고, 고춧가루·마늘은 직접 볶았다.   
 
비비고 국물요리 출시 이후 국내 상온 국·탕·찌개 시장은 2016년 400억원에서 지난해 3000억원 규모로 7배 이상으로 성장했다. 국물 요리 시장은 올해 1분기에도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2017년부터 40%대로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국물요리 제품을 구매하는 가구 비중도 늘어났다. CJ제일제당 조사 결과 지난해 전체 가구 중 53%가 한 해 한 번 이상 국물요리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5%포인트 오른 수치다. 특히 초·중·고 자녀 가구의 경우 구매 경험이 있는 가구가 전체의 60%에 달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출시 첫해 미국·일본·중국 등 10여 개국에 수출되기도 했다. 현재는 대만·인도 등 40여 개국에 진출한 상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앞으로 가정식은 물론 외식을 대체할 만한 제품을 개발해 시장을 확대하고 제품 품질을 끌어올리겠다”며 “수출국별 전용 제품을 늘리고 유통 채널을 넓혀 올해 해외 매출을 30%가량 올릴 목표”라고 말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