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케미칼, 中 폐PET기업에 230억 투자...재사용 플라스틱 생산

SK케미칼이 생산한 화장품 용기. 케미칼 리사이클로 폐페트를 분해해 만든 재사용 플라스틱 제품이다. [사진 SK케미칼]

SK케미칼이 생산한 화장품 용기. 케미칼 리사이클로 폐페트를 분해해 만든 재사용 플라스틱 제품이다. [사진 SK케미칼]

 
SK케미칼은 폐페트(PET)를 화학적으로 분해하는 기술을 보유한 중국 화학사 슈예(Shuye)에 230억원을 투자해 지분 10%를 취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SK케미칼은 리사이클 원료 2만t 구매 권한, 원료와 관련 제품의 한국 시장 독점권을 확보했다. 
 
이번 투자는 재생 플라스틱 원료 확대란 세계적인 추세에 따른 결정이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PETG)의 안정적 생산 기반 구축을 위해 해외 원료 투자를 검토해왔다”며 “중국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업체에 대한 지분 투자도 이런 차원에서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폐페트를 재활용하는 방법은 크게 물리적 재활용과 케미칼 리사이클로 나뉜다. 물리적 재활용은 수거한 페트병을 잘게 분쇄해 가공한 재생 원료를 섞어 재사용하는 방법이다. 케미칼 리사이클은 플라스틱을 분해해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고분자인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케미칼 리사이클은 물리적 재활용과 비교해 제품의 품질 저하 없이 반복해서 재활용이 가능하다.
 
SK케미칼은 올해 3분기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에코트리아(ECOTRIA) CR을 출시하고, 리사이클 제품 판매 비중을 2025년 5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을 최근 내놨다. 코폴리에스터는 내화학성이 우수하고 두께가 두꺼운 용기를 만들어도 높은 투명성을 가지고 있다. 국내외 화장품 업체와 용기 제조 업체의 관심을 받고 있다. 김응수 SK케미칼 사업부장은 “안정적인 원료 확보를 통해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생산 기반을 구축했다”며 “세계 최초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상업 생산 성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