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김영배 "이성윤 기소 잘못됐다, 선택적 토끼몰이식 수사"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차량에 탑승한 채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차량에 탑승한 채 출근하고 있다. 뉴스1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재판에 넘겨진 것에 대해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수사가 굉장히 선택적이고, 일부만 떼어서 일종의 토끼몰이식으로 몬 것”이라며 검찰을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 지검장 기소 자체가 잘못됐다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긍정하면서 “굉장히 선택적인 수사고, 아주 자의적인 수사가 아닌가 보고 있다”라고 답했다.
 
그는 “범죄혐의자(김 전 차관)가 개인적인 선을 통해서 ‘내가 출국금지가 돼 있느냐, 안 돼 있느냐’ 확인하고 나서 나갔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큰 문제”라며 “출국금지를 시키는 과정에서도 이 지검장만 혼자 핵심적으로 일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치 이 지검장 혼자 크게 문제를 일으킨 것처럼 수사가 진행된 게 굉장히 선택적 수사”라며 “언론에 노출시키는 과정에서도 검찰이 한쪽 편으로만 편향되게 정보를 제공하거나 수사 결과를 알리거나 해왔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목적이 선하다면 과정에 불법이 있어도 괜찮다는 얘기이냐는 반론도 있다”고 말하자, 김 최고위원은 “전체적 그림을 보고, 거기에 따라서 불법적 요소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고 하는 점을 따져야 정상적인 과정”이라며 “대검(대검찰청)도 법무부도 윗선하고 전체적으로 이야기가 돼서 진행됐다는 점이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지검장에 대해 직무배제가 돼야 한다는 국민의힘 측 주장에 대해 김 최고위원은 “지금 ‘기소했으니까 무조건 자리를 내놓으시오’ 요구하는 것 자체가 검찰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던 그 옛날 시절의 영화를 그리워하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와 관련해 진행자가 “(이 지검장) 직무배제는 필요 없다는 입장인가”라고 묻자 김 최고위원은 “그렇다”라고 답했다. 
지난 7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신임 지도부의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영배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7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신임 지도부의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영배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