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혜숙 임명 뒤엔 김정숙 여사? 이철희 "굉장히 악의적"

이철희 정무수석이 지난 4월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철희 정무수석이 지난 4월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 배경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굉장히 악의적 의혹”이라며 “아주 구태정치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은 1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황보승희 의원은 지난 14일 문 대통령이 임 당시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자 “임 장관 임명 강행 뒤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사권도 없는 영부인이 추천해서 장관이 될 수 있다면, 어느 누가 자기 관리를 하고 역량을 키우려고 하겠는가”라면서도 구체적 근거는 들지 않았다.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황당 그 자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수석도 이날 인터뷰에서 “최소한 근거를 제시하면서 주장을 해야 되는데 밑도 끝도 없이 주장하면 세상에 그런 루머나 의혹에 견뎌낼 사람이 어디 있겠나”라며 “굉장히 잘못된 행태다, 특히 인사 관련해서 이런 문제 제기는 반드시 근절돼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야당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는 점에 대해 “대통령은 민심을 충분히 감안했고, 또 여당의 의견, 국회의 의견을 감안했다”며 “충분히 합리적 선택을 했다고 본다, 야당도 인사 문제에 대해서는 인사권자의 고민과 재량을 이해해주고 정상적인 국정운영에 협조해주면 좋겠다 싶은 바람”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철희 정무수석(왼쪽)이 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철희 정무수석(왼쪽)이 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 수석은 “현재 청와대에서 추가로 인사 검증이 진행되고 있는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인사 라인에 있는 사람은 아니다만 듣기에는 없는 거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안에서 느끼는 분위기나 확인한 바로는 교체를 전제로 해서 인사 검증하는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민주당과 청와대와의 관계에 대해 “당이 주도한 것에 대해서 대통령은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이 수석은 “다음 대선이 다가오게 되면 새로운 논의, 새로운 합의라는 게 만들어져야 된다”며 “그 논의와 합의를 주도하는 것도 정당이니까 정당이 상당히 주도권을 갖는 건 당연하다는 게 대통령의 인식”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 수석은 최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야당과 협의해 특별감찰관 3명을 추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특별감찰관 임명과 관련해 “대통령 의지가 없는 게 아니라 국회가 여야 협의를 통해서 세 분을 추천해주는 게 있어야 대통령이 임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