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광현 3.1이닝 4실점, 김하성에겐 삼진·볼넷

샌디에이고전에서 투구하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전에서 투구하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2승 도전에 실패했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투타 맞대결에서는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김광현은 1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3과 3분의 1이닝 2피안타 3볼넷 3탈삼진 4실점했다. 자책점은 1점에 그쳐 2점대 평균자책점(2.73)은 유지했다. 하지만 4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1회 초 공격에선 놀런 아레나도가 투런포를 터트려 2-0으로 앞섰다. 김광현은 1, 2회를 깔끔하게 막아냈다. 그리고 3회 말 선두타자 김하성과 맞붙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대결은 2019년 당시 LA 다저스 류현진과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 이후 2년만이다. 김광현과 김하성은 한국인 선수와는 처음 만났다.
 
두 선수는 KBO리그에선 통산 30타수 10안타로 김하성이 다소 우세했다. 둘은 8구까지 가는 치열한 승부를 벌였고, 바깥쪽 체인지업에 김하성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광현으 3회까지 1안타 무실점했다.
 
하지만 4회 3루수 아레나도가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다.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2루 땅볼 때 병살타를 잡지 못하고, 선행주자 매니 마차도만 포스아웃됐다. 이후 토미 팸에게 볼넷, 오스틴 놀라에게 안타를 내준 김광현은 투쿠피타 마르카노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고 말았다.
샌디에이고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샌디에이고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이어진 1사 만루에서 김하성이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이번에도 풀카운트 승부. 하지만 김하성이 두 번 당하진 않았다. 몸쪽 볼을 골라내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2-2 동점. 결국 김광현은 마운드를 내려갔다. 불펜투수 헤네시스 카브레라가 희생플라이와 안타로 2점을 더 내주면서 김광현의 실점은 4점으로 늘어났고, 패전 위기에 몰렸다.
 
김하성은 송구 실책 하나를 저질렀지만, 김광현의 희생번트 때 벗어나는 송구를 잡아내는 등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