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처럼 반짝떴다 사라질수도" 콩트로 윤석열 비꼰 北

북한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시사 풍자 콩트를 공개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현동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현동 기자

 
17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윤 전 총장이 '별의 순간'이 아니라 '별찌(별똥별)의 순간'을 잡은 것일 수 있다며 "징조가 나쁘다"고 비판했다. 
 
통일의 메아리는 극 중 윤 전 총장 부인의 대사를 통해 "한때 대선주자로 이름을 올렸다가 돌덩이 같이 추락해버린 반기문처럼 당신도 반짝했다가 종당에(결국) 사라져버릴지 어떻게 알겠느냐"고 비꼬았다. 
 
 
앞서 지난 1월과 3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향해 "별의 순간이 보일 것", "별의 순간을 잘 잡은 것"이라며 대권에 도전할 기회가 왔다고 한 발언에서 따온 것으로 보인다. 
 
북한 대외선전매체는 이전에도 윤 전 총장을 비판해왔으나, 이번에는 방송극 형식까지 동원해 눈길을 끌었다. 
 
 
차기 대선이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만큼, 북한은 당분간 야권 대선주자에 대한 비판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2017년 대선을 앞두고도 당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 대남 선전매체를 동원해 비난한 바 있다. 
 
대선주자였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