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자지구 입주 건물 공습…AP통신 편집국장 “독립적 조사”

16일(현지시간) 현장 인부들이 AP통신 등 언론사들이 입주했던 건물의 파괴된 잔해를 치우고 있다. AP통신=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현장 인부들이 AP통신 등 언론사들이 입주했던 건물의 파괴된 잔해를 치우고 있다. AP통신=연합뉴스

이스라엘군(軍)의 공습으로 가자지구 내 입주 건물이 폭격을 당한 AP통신의 편집국장이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샐리 버즈비 AP통신 편집국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독립적인 조사를 진행하는 게 적절해 보인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내 해외 언론사들이 입주한 12층짜리 주거용 건물 ‘잘라 타워’를 공습했다. 이스라엘군이 공격 1시간 전 사전 경고를 했고, 입주자들은 긴급 대피했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해당 건물을 군사적으로 이용하고 있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버즈비 편집국장은 해당 건물에 AP통신이 15년 동안 있었지만, 하마스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얘기는 전혀 들어본 적 없다고 설명했다.
 
버즈비 편집국장은 “우리는 갈등 상황에 놓여 있지만, 한쪽 편을 들지는 않는다”라면서도 “이스라엘군은 증거가 있다고 하는데, 우리는 어떤 증거가 있는지 모른다”고 강조했다.
 
한편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국제 언론인 단체 ‘국경없는기자회(Reporters Sans Frontières·RSF)’는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내 언론사 입주 건물 공습에 대해서 국제형사재판소(ICC)의 판단을 구하기로 했다. 국경없는기자회는 ICC에 보내는 서한을 통해서 “이스라엘군의 공습은 현장의 상황을 알리는 언론의 기능을 축소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