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5·18, 독재에 대한 강력한 거부 명령”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 둘째)가 1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다음 달 11일 실시한다. 오종택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 둘째)가 1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다음 달 11일 실시한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을 이틀 앞둔 16일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속에 활활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측근을 통해 밝힌 5·18 관련 메시지에서 “(5·18 정신은)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광주 방문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 당장은 여러 사정상 어렵다”며 “적절한 시기에 광주를 찾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 “현재 진행 중인 역사” 메시지
국민의힘 전대 ‘계파 대리전’ 조짐
당권 노리는 김웅·이준석, 유승민계
최고위원 도전 배현진, 홍준표 친분

이번 5·18 메시지를 두고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정치적 지향점을 은연중 드러낸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국민의힘 한 중진의원은 “윤 전 총장의 이번 발언에 호남 중시와 중도층 공략이란 두 가지 이상 셈법이 담겼다”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이 언급한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라는 발언을 두고선 문재인 정부를 에둘러 비판한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월 4일 퇴임 당시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를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윤석열

이런 가운데 차기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뽑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전은 야권 대선주자나 당 안팎 주요 인사들의 대리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특정 인사의 계파이거나, 친분이 두터운 주자들이 잇따라 출사표를 내면서 당내에선 “대선을 앞둔 힘겨루기 전초전”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초선의 김웅 의원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대표적인 유승민계 인사로 분류된다. 김 의원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유승민 전 의원이 주도한 새로운보수당에 영입돼 정계에 입문했고, 이 전 최고위원은 바른정당·바른미래당·새로운보수당을 거치며 유 전 의원과 한솥밥을 먹었다.
 
반면에 13일 최고위원 도전장을 낸 초선의 배현진 의원은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친분이 두텁다. 배 의원은 2018년 3월 자유한국당 대표이던 홍 의원의 영입으로 정계에 입문했고, 그해 말에는 ‘TV 홍카콜라’ 제작을 담당하기도 했다.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한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 조직부총장은 당 안팎에서 친황계 인사로 불린다. 그는 황교안 대표 체제인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공천 관련 실무를 담당하는 조직부총장에 발탁되는 등 황 전 대표의 신임을 한 몸에 받았다. 그해 총선에서 고향인 부산진갑에 도전장을 냈지만, 같은 당 서병수 의원이 전략공천되면서 고배를 마셨다.  
 
손국희·김기정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