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은 독재 저항하란 국민 명령"…은연중 드러낸 尹의 속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월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들어가기 전 입장을 밝히고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사퇴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월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들어가기 전 입장을 밝히고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사퇴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ㆍ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을 이틀 앞둔 16일 “5ㆍ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속에 활활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측근을 통해 밝힌 5ㆍ18 관련 메시지에서 “(5ㆍ18 정신은)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광주 방문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 당장은 여러 사정상 어렵다”며 “적절한 시기에 광주를 찾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5ㆍ18 메시지를 두고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정치적 지향점을 은연중 드러낸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국민의힘의 한 중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이번 발언에 호남 중시와 중도층 공략이란 두 가지 이상의 셈법이 담겼다”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이 언급한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라는 발언을 두고선 문재인 정부를 에둘러 비판한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월 4일 퇴임 당시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를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는 尹 ‘두 번째’ 초임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해 2월 20일 오후 광주 동구 산수동 광주지방·고등검찰청을 찾아 문찬석 당시 광주지검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해 2월 20일 오후 광주 동구 산수동 광주지방·고등검찰청을 찾아 문찬석 당시 광주지검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스1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윤 전 총장의 입장은 과거에도 몇 차례 알려진 적이 있다. 윤 전 총장은 2019년 7월 국회 인사청문회 때 제출한 서면답변을 통해 “5ㆍ18은 군사반란과 헌정파괴 행위에 저항한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했다.

 
또 지난해 2월 광주고검 및 지검을 방문했을 당시 직원들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선 “광주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정신을 깊이 새기고 현안 사건 공소 유지에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당시 윤 전 총장이 언급한 현안 사건은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 재판을 지목한 것이었다고 한다.

 
윤 전 총장은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엔 5ㆍ18 광주 민주화운동 모의재판에 검사로 참여해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하기도 했다. “헌법을 침해한 중대범죄라고 생각했다”는 게 구형 이유였다는데, 이 일로 윤 전 총장은 외가가 있는 강원도 강릉으로 피신해 일대 여러 사찰을 전전했다고 한다.

 
윤 전 총장과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는 “윤 전 총장이 검사를 그만둔 뒤 잠시 변호사를 하다가 또다시 검사 재임용을 받았다. 그때 재임용 이후 첫 임지가 광주지검이었다”며 “당시 근무를 통해 윤 전 총장이 호남민이 가지는 이른바 ‘한의 정서’를 굉장히 깊이 이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호남에 많은 공을 들였던 김종인 전 위원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5ㆍ18 기념일 때 얼굴을 보이기 어려우니 대신 메시지를 내놓은 게 아니겠느냐”며 “대한민국에서 정치적인 감각을 갖고 사는 사람이라면 그런 얘기를 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윤 전 총장과 사전에 교감했는지에 대해선 “전혀 연락한 적도 없고 만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