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吳, 시대흐름 10년 늦게 따라가…DJ·盧 덕에 IT강국"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뉴스1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뉴스1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낙선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경쟁자였던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유치원 무상급식을 지난 한 달간 가장 잘한 업적으로 내세운다는 것은 시대의 흐름을 10년 늦게 따라가는 것을 고백하는 것이어서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결과적으로 돌이켜보면 서울시장 선거를 통해 2011년 서울시립대 반값 등록금 공약을, 2018년 수소 전기차 시대 수소 경제 공약을, 2021년 유치원 무상급식 공약을 현실화시킨 셈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는 2011년 초등학교 무상급식 투표와 연계해 시장직을 던졌던 오 시장이 10년 뒤 복귀해 유치원 무상급식에 찬성하는 입장으로 선회했다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장관은 이번 재보선 과정에서 공약으로 유치원 무상급식을 내걸었다.
 
[박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박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박 전 장관은 "유치원 무상급식은 너무나 당연한 오히려 늦은 정책"이라며 "지금 우리가 준비할 서울은 그리고 대한민국은 코로나19 터널 이후 우리를 지배할 디지털 세상에서 살아남기, 그리고 디지털 강국이 되는 길을 준비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은 지금 김대중 정부 시절 전국적으로 깔았던 초고속 인터넷망, 노무현 정부 시절 전자정부 덕택에 IT 강국의 혜택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통해 후손들에게 디지털 강국으로의 기반을 물려줘야 한다"고 했다.
 
그는 "4·7 서울시장 보선 실패에 대한 반성을 한마디로 표현하라고 누가 내게 묻는다면 '혁신에 대한 게으름과 오만'이었다고 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익숙한 것과의 결별을 자연스레 연착륙시키면서 익숙한 것에서 어떻게 혁신하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의 1년은 코로나19 이후 새 시대의 서막을 준비하는 시간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