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총리 "백신 불신 없애는 게 국민통합…인센티브 줘야"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주부터 본격적인 임기를 시작하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국민 통합을 위해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신을 불식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16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 통합을 위한 첫 행보’에 대한 질문에 “국민과 정치권 사이에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신이 있는데, 차분하게 설명하면서 불신이 걷히도록 노력하는 게 먼저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백신에 대한 불신 극복이 국민 통합을 위한 단초가 될 수 있다는 게 김 총리 설명의 취지다. 김 총리는 취임 첫 날인 지난 14일 “통합을 지향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또 “코로나19 관련 문제를 풀면서 정쟁과 국민 불신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이건 진보, 보수의 문제가 아니지 않나”라며 “그런 과정을 통해 국민 통합의 과제도 극복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14일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한 뒤 “백신 접종은 자신 뿐 아니라 이웃과 대한민국 공동체 전체를 위한 일종의 연대의식”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백신 불신과 관련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일부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식의 인센티브를 줘서 ‘백신을 맞으면 일상에 도움이 된다’는 신호를 적극적으로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앞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도 백신 불신을 없애는 메시지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선 “어르신들께서는 근거가 확인되지 정보에 현혹되지 마시고 정부를 믿고 접종을 예약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제카(AZ)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뉴스1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제카(AZ)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뉴스1

 
김 총리는 부동산 문제와 대해선 “당에서 논의를 많이 했다고 하니 좀 들어봐야 할 것 같다”며 여당 내 논의를 지켜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정책 변화와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은 피하면서도 “국민이 정부의 정책을 믿고 기다렸는데 엉뚱하게 가면 안 되지 않나. 국민에게 정책 불신을 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참모진 구성도 속도를 내고 있다. 김 총리는 비서실장에 3선 의원 출신인 오영식 전 코레일 사장을 청와대에 건의했다. 고려대 총학생회장과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2기 의장을 지낸 ‘86세대’인 오 전 사장은 16·17·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총리 비서실장은 차관급이어서 청와대에서 인사검증을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정무실장은 유대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이 사실상 내정된 상태라고 한다. 공보실장으로는 이종인 전 여시재 부원장이 거론되고 있다. 민정실장에 대해선 총리실 관계자는 “김 총리가 당과 소통이 될 수 있는 민정실장을 원해 알아보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