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해 거진항서 "北까지 태워달라"…선장들 졸랐던 40대 실형

사회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월북을 시도했다가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실형을 받았다. 
춘천지방법원. 연합뉴스

춘천지방법원. 연합뉴스

 
16일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혐의와 화합·통신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1)에게 징역 1년과 자격정지 1년을 선고했다.
 
정 판사는 "반국가단체의 지배 아래에 있는 지역으로 탈출을 계속 예비한 점, 구성원과 통신하려는 시도를 반복한 점, 범행이 예비와 미수에 그친 점, 초본인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4일 오후 3시 24분 강원 고성군 거진항에서 다수의 선장에게 자신을 북한으로 데려다 달라며 접근했고, 선장들이 거절하자 '북한에 아픈 가족이 있다'며 거짓말을 지어냈다. 
 
A씨는그다음 날도또다시 '사례를 줄 테니 북한까지 태워다 달라'고 다른 선장에게 요청했다.  
 
A씨는 울산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었으며, 사회와 직장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다. 
 
잦은 이직으로 가족들과 멀어진 A씨는 2018년부터 북한 사회에 관심을 갖고 그 체제에 동조해 월북을 결심했다. 
 
A씨는선장에게 지급할 현금 135만원과 구명조끼, 비상식량까지 마련해 강원 동해안을 배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선장들이 거절해 월북이 어려워지자 A씨는 같은 달 18일 중국 심양에 있는 북한 총영사관에 전화를 걸었다.
 
A씨는 북한 총영사관 직원과 엿새 동안 7차례에 걸쳐 통화를 시도했고, 결국 A씨는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혐의에 같은 법상 화합·통신 등 혐의로 기소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