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이야 막걸리야"…곰표 맥주 이어 말표 막걸리도 일낸다

편의점 CU가 판매 중인 '테스형 막걸리'와 '말표 검정콩 막걸리'. 사진 BGF리테일

편의점 CU가 판매 중인 '테스형 막걸리'와 '말표 검정콩 막걸리'. 사진 BGF리테일

 
이번엔 막걸리다. 곰표 밀맥주로 돌풍을 일으킨 편의점 CU가 이번엔 ‘테스형 막걸리’, ‘말표 검정콩 막걸리’로 MZ세대 입맛을 공략하고 있다.  
 
16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지난달 업계 단독으로 출시한 테스형 막걸리의 연령대별 매출 비중을 살펴본 결과 2030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61.4%로 일반 막걸리(17.2%)의 3배가 넘는 수준이었다. 특히 20대의 매출 비중이 두드러졌다. 구매자의 27.3%가 20대로 일반 막걸리(6.9%)의 약 4배였다. 테스형 막걸리의 구매자 평균 연령도 32.5세로 일반 막걸리보다 약 20세 젊다.
 
역시 인기가 입증된 나훈아의 유행곡 ‘테스형’을 모티브로 만든 차별화된 기획이 막걸리에서도 통했다. 여기에 막걸리 사발을 든 소크라테스를 담은 재미있는 패키지, 여기에 깔끔한 맛이 MZ세대의 취향과 맞아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CU가 이달 초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 ‘말표 검정콩 막걸리’도 막걸리 열풍 대열에 가세했다. 출시 2주 만에 누적판매량 5만개를 돌파하면서 판매 중인 막걸리 중에서도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CU가 판매 중인 막걸리 24종 중 5위를 기록하고 있다.
 
말표 고유의 색상인 흑갈색 패키지를 입힌 이 상품은 띠지에 말표산업의 심볼 캐릭터인 프셰발스키 야생마가 ‘말이야 막걸리야’라는 대사를 읊는 이미지를 삽입해 재미를 더했다. 국내산 검정콩과 검은깨, 흑미가 함유돼 있어 달콤하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서혜원 MD는 “막걸리를 즐기는 MZ세대에게 신선한 재미와 차별화된 이미지를 가진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말표산업과 콜라보한 상품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검증된 콜라보 기획력을 바탕으로 재미와 새로움을 추구하는 MZ세대를 사로잡기 위해 차별화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