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 복귀한 장병 확진 뒤···철원 군부대 23명 무더기 감염

서울역 대합실에서 군인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음. [뉴스1]

서울역 대합실에서 군인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음. [뉴스1]

강원 철원의 한 군부대에서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3명이 발생했다.
 

보건당국, 영외거주 간부 가족 검사 중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육군 모 사단 소속 20대 장병 A씨가 감염됐다. 이어 부대 전수검사에서 2명이 추가로 확진된 데 이어 이날 23명이 무더기로 감염됐다. 이들 중 1명은 서울 동작구에서 진단검사를 받아 동작구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 부대 최초 확진자인 A씨는 휴가 복귀 후 지난 6일부터 격리 중 기침 등 의심 증세가 나타나 13일 진단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한편 영외 거주 간부의 가족을 대상으로 검사에 나섰다.
 
철원군 관계자는 “해당 군부대 영외거주 간부 중 양성자가 있어서 가족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검사 결과는 오늘 늦은 밤이나 내일 새벽에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최종권 기자, 철원=박진호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