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화문집회, 약간 맛 간 사람들"이라던 MBC 사장의 해명

박성제 MBC 사장. 연합뉴스

박성제 MBC 사장. 연합뉴스

박성제 MBC 사장이 광화문집회 참가자들에 대해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라고 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논란이 불거지자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집회를 지칭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박 사장은 지난 14일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국언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기조연설을 하던 중 “우리 사회의 정파적 이해관계나 젠더에 따라 갈등이 있는데 그걸 무비판적으로 똑같이 중계하는 게 공영방송의 역할인가”라며 “예를 들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검찰개혁 집회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를 1대 1로 보도하면서 민심이 찢겨졌다고 보도하는 게 제대로 된 공영방송인가”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이 발언을 두고 일각에서 박 사장의 발언이 보수 진영의 집회를 폄훼한 것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박 사장은 다음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라는 표현은 과격한 막말로 많은 비판을 받았던 일부 인사들이 참석한 집회를 가리킨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저는 ‘공영방송의 공공성은 중립성, 공정성, 독립성에서 더 나아가 시대정신과 상식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래 의도와는 다르게 일부 적절치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아무쪼록 제 발언의 전체적인 맥락을 살펴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박성제 MBC 사장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박성제 MBC 사장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