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번째 동화'…레스터시티 FA컵 첫 우승

레스터시티 슈마이켈(오른쪽)과 웨스 모건이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레스터시티 슈마이켈(오른쪽)과 웨스 모건이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레스터시티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했다.  
 
브랜든 로저스 감독이 이끄는 레스터시티는 16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FA컵 결승전에서 첼시를 1-0으로 꺾었다.  
 
후반 18분 레스터시티 유리 틸레만스가 중거리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페테르 슈마이켈 아들인 골키퍼 카스퍼 슈마이켈이 수차례 선방쇼를 펼쳤다. 후반 44분 첼시 벤 칠웰 맞고 골이 들어갔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FA컵에서 4차례 준우승에 그쳤던 레스터시티는 4전5기 만에 FA컵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884년 창단 이후 137년 만에 첫 FA컵 우승이다.  
 
앞서 레스터시티는 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창단 133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8부리그 출신 제이미 바디 등이 똘똘 뭉쳐 동화 같은 스토리를 썼는데, 이번에 FA컵에서 ‘두번째 우승 동화’를 이뤄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